인도여행 #2 바라나시에서 선재를 만나다.

인도호텔 Palace on steps에 오다.

그렇게 잊지못할 첫 사기를 당하고 이미 예약해둔 Palace on Steps라는 호텔로 들어갔다. 우리가 예약한 곳은 갠지스강이 바라보이는 이름하여 River View 룸이었다. 침대에 누워서 갠지스강을 바라볼 수 있다니... 이 얼마나 낭만적인 방인가...

하지만 실상은 이러했다. 나는 이미 학습해온 방법대로 방에 햇빛이 잘 들어오는지 확인하였고, 침대에 bad bug 즉, 벼룩이 있는지 확인했다. 인도에 있는 호텔을 예약할 때 한가지 팁은 구글링해서 '호텔이름+bad bug'을 검색해 후기를 읽어보는 것이다. 침대도 트윈베드가 있는 방으로 예약을 했는데 더블베드.. 남자랑 한침대에서 자다니... 한국인이니깐 가능한 이유일 것이다. 와이파이가 문제였다. 방에서는 안되고 호텔로비로 가야 와이파이가 된다는 것이었다. 이럴수가...

화장실도 이정도면 감사했다. 물도 잘나왔고, 그럭저럭 깨끗했다. 인도 욕실답게 물을 아껴서 샤워하는데 쓰이는 양동이가 놓여져있었고, 온수도 나왔다. 변기옆에있던 호스는 수동식 비데인듯 했다. 그렇게 방을 꼼꼼히 본 후 이 방의 자랑이라는 발코니로 나가봤다.

그렇다. 이 방이었다. 델리 공항에서 밤을 꼬박 새고, 호텔까지 길안내비로 100루피를 뜯긴 것도 생각이 안날 정도로... 꼭 왔어야하는 방이었던 것이다. 난 한참을 갠지스강을 바라보며 석양을 감상하였다. 이제 좀 실감이 나는 듯했다. 내 입가엔 미소가 끊이질 않았고, 긴장이 풀리면서 너무나 평화로웠다. 하지만 나에게는 바라나시에 오자마자 할 일이 있었기에 짐을 챙겨서 바로 나갈 준비를 했다.

선재를 만나다!

인도에 오기전 나는아이폰에 유심칩만 바꿔끼면 인도전화번호가 생겨 전화도 할 수 있고, 문자도 보낼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카카오톡도 이미 로그인 되어있기 때문에 한국에서 쓰듯이 메시지도 주고 받을 수도 있다. 처음 델리 공항에 도착했을 때 11시 도착이라 유심칩을 그 시간에도 파는지 의문이 들었었고, 공항에서 파는 유심은 가격이 비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서 유심을 바라나시에서 사기로 마음을 먹고, 델리공항에서 바라나시 오기 전까지 사용할 유심만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생겼다. 그러던중 인도카페에 올라온 글을 우연찮게 보게 되었다. 한 여행자분이 곧 귀국을 하는데 유심 사용 기간이 남아서 무료로 나눠주신다는 거였다. 만료일도 딱 내 귀국일까지라서 완전 딱이었다. 조회수를 보니 아직 0이었다. 나는 빛보다 빠른 속도로 그분에게 쪽지를 보냈다. 태어나서 경품추첨이나 복권은 당첨못해본 1인이라 마음이 조마조마했다. 다행히 답장이 왔다. 흔쾌히 주신다고해서 가까운 잠실로 약속장소를 잡았다.

나는 만나면 저녁을 사드리고 싶었다. 유심도 받고 무엇보다 인도가기 전 인도에 대해 궁금한 것도 물어보고 싶었다. 하지만 선약이 있으셔서 아쉽게 유심만 받기로 했다. 나는 감사의 마음으로 조그마한 선물을 샀다. 세상에 공짜란 없는 법! 그리고 그분이 내게 조그마한 부탁을 했다. 바라나시에 있는 선재에게 선물을 좀 전해달라는 이야기였다. 난 흔쾌히 수락했고 인증샷을 찍어서 카톡으로 보내주기로 했다.

그렇게 난 선재를 만나러 가는 길이다. 선재는 앞서 말했듯이 한국어를 유창하게 하는 인도청년이다. 동국대를 졸업하고 지금은 바라나시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나는 그가 운영한다는 '선재네 멍카페'를 찾아갔다.

카페는 아기자기했고, 여러 테이블과 벽에는 이미 다녀온 사람들의 여권사진이 붙여져 있었다. 아무래도 인도여행올 때 여권사진 많이 챙겨왔다가 남는 걸 붙이신 듯 하다. 들어오는 문 위에는 시바신이 자리잡고 있었고, 벽화도 훌륭했다. 하지만 카페에는 선재는 없고 그의 여동생이 있었다. 선재는 잠시 외출중이라고 했다. 우린 너무 배가 고파서 일단 앉아서 요리를 시켰다.

난 오므라이스를 시켰고, 친구는 탈리를 시켰다. 선재네 여동생 정말 요리를 잘하는 것같았다. 입맛에 맞았다. 바라나시에서의 첫 끼니인 점도 있었지만 배가 고파서였을까? 우리는 순식간에 나온 음식을 먹어치웠다. 때마침 선재가 왔다.

나는 선재에게 한국에서 온 선물을 건네주고 보내준 그분의 사진을 보여주자 단번에 누구인지 알았다. 나는 약속대로 인증샷을 찍어서 그분에게 카톡으로 보내주었다. 뿌듯했다. 선재에게 왜 멍카페나 했더니 여기와서 멍때리라는 뜻이란다. 그런 깊은 뜻이... 그렇게 그와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저녁에 선재네 보트를 예약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카테고리
RSS Feed

© 2017 by KIMCHANGJIN All Right Reserved.

  • Black Instagram Icon
  • Black YouTube Icon
  • Black SoundCloud Icon